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채명기 수원특례시의원,“생활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 관리 부실”지적

연간 600억 대행비 예산 투입에도 불구, 예산집행 투명성 확보 수 년간 의문

 

원스텝뉴스 이병희 기자 |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채명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원천동·영통1동)은 28일 환경국 청소자원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원시가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에 대한 지도·감독 등의 관리 소홀로 인한 여러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선되지 않고 있는 사항을 강하게 지적하며 질타했다.


채명기 의원은 질의 서두에서 “현재 청소자원과 현안 중 수원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을 독점하고 있는 13개 업체에 대한 투명성 제고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라고 밝히며, 그동안 관행적이고 소극적이었던 사업 추진 방식 개선을 위한 날카로운 질의가 이어졌다.


채 의원은 “실제 사업장에 출근하지 않는 대표 및 직원에게 매년 고임금을 지급하고 있는 구조는 개선되어야 하나, 법률 위반 사항이 아니라고 손을 놓고 있는 수원시의 무책임한 태도를 시민들이 과연 용납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하며 “신규업체 진출과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함께 보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을 수원시 집행부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채 의원은 주민 혈세인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주문하고 대안으로 △신속한 완전공개경쟁입찰제 도입 △적극적인 부당이익 환수 규정 이행을 제시했다.


의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