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0℃
  • 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31.6℃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9.5℃
  • 맑음제주 26.6℃
  • 흐림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8.3℃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조금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조금거제 30.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생활·문화

조영순 작가, 혼성성과 하이브리드(Hybrid Painting)회화 전시회 개최

조영순 작가가 오는 6월 3일~19일 수원 영통구청 2층에 위치한 갤러리 영통에서 혼성성과 하이브리드(Hybrid Painting)회화를 주제로 전시회 개최한다.

원스텝뉴스 이병희 기자 |

 

 

20세기 후반에 들어서면서 혼성적 경향의 예술은 미적 양식이 더욱 다양해졌으며, 이번 전시회에는 회화전과 출판기념회를 동시에 진행하게 된다. 

 

예술과 일상생활 사이에 있는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21세기를 견인하는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사이의 위계적 구분이 붕괴되고, 형식적 절충주의와 코드들의 혼합이라는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에 돌입하게 되었다. 

 

 

이른바 패러디, 혼성모방, 반어와 유희를 비롯하여 내용에서 형식으로의 전이, 이미지로 변환되는 리얼리티, 혼성모방과 알레고리 등의 개념들이 생겨났으며 현대 미술에서의 혼성성은 모든 것을 상호적으로 텍스트화하려는 움직임의 선상에 놓이게 되었다. 

 

거기에 조영순 작가의 작품세계의 기초를 이루는 혼성성은 추상과 구상을 매개로 개인의 내면적인 감정을 표현적인 배경으로 다루고, 과거 유년시절로의 비롯되는‘구상적 손 이미지’가 그려진다. 

손의 등장은 추상적 표현과 구상의 두 세계가 이항대립적인 쌍을 이루게 하고 각자 가진 본질을 잃어버리게 한다. 그것은 미술형식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양상으로 나타난다. 즉 포스트모더니즘의 혼성모방(pastiche)을 드러내면서 추상과 구상 그리고 여러 기호들이 합쳐져서 각자 무의미한 독립체계를 갖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형태와 색, 마티에르 등의 다양한 조형요소들이 뒤섞이면서 매개와 재매개의 과정을 함축하는 하이브리드 회화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조영순작가의 미술이 하이브리드 회화로 기능할 수 있는 것은 기존 미술과 달리 캔버스 위에서 여러 가지의 이질적인 추상과 구상, 자연과 인간, 물질과 정신, 현실과 환상, 도상과 기호 등이 융합되어 공존하며 새로운 의미를 창출하기 때문이다. 

 

나아가 근원적으로 중간영역에서 현존하는 작품세계는 추상성과 구상성의 매개로서 미학적 작용과 반작용을 함의하면서‘하이브리드 회화’라는 새로운 현대미술의 미학을 창출하고 있다.

 

조영순 작가는 "회화에서 하이브리드 회화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키며, 하이브리드 회화전과 조영순 하이브리드 회화 도서출판기념회를 동시에 개최하게 되었다"라며 "이번 전시는 매우 뜻깊은 전시가 될 것이며, 문화예술에 관심 있는 분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교육

더보기

정치

더보기